관련뉴스

“경제 냉전 오는데 한국 버틸 준비 돼있나”

2019.05.31 15:43

지혜 최

조회 수128

美-中 무역전쟁 대응 어떻게…29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2019 동아국제금융포럼’에서 스티븐 로치 미국 예일대 교수가 미중 무역전쟁과 세계 경제 상황에 대한 기조강연을 하고 있다. 양회성 기자 yohan@donga.com

미중 무역전쟁이 냉전의 형태로 장기화할 것이라는 세계 석학들의 경고가 나왔다. 한국이 이를 버틸 체력이 있는지 의문이라는 시각도 제기됐다.

스티븐 로치 미국 예일대 교수는 29일 서울 중구 을지로 롯데호텔에서 동아일보 채널A 주최로 열린 ‘2019 동아국제금융포럼’에서 “미중 무역전쟁으로 ‘경제적 냉전(Cold War 2.0)’의 징후가 나타나고 있다. 양국은 심각한 불신의 시대로 접어들었다”고 진단했다. 로치 교수는 모건스탠리 아시아 회장을 지낸 미중 관계 전문가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를 예견했던 앤디 셰 전 모건스탠리 이코노미스트는 “무역전쟁이 기술전쟁으로 심화될 것”이라며 “미중이 별도의 기술표준을 정립하고 공급망을 갖추면 세계는 양국의 기술표준에 따라 양분될 것”이라고 했다.

미중 사이에 낀 한국은 지정학적 리스크와 함께 세계 교역량 위축에 따른 구조적 위험에 노출돼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로치 교수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세계 무역성장률은 그 전의 절반 수준”이라며 수출 의존형 한국 경제가 쉽지 않은 상황에 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올해 7회째인 이번 포럼은 ‘다가오는 글로벌 경제 폭풍과 한국 금융’이라는 주제로 열렸다.

조은아 기자 achim@donga.com

원문보기: http://news.donga.com/3/all/20190530/95761449/1

댓글 쓰기

비회원 프로필 이미지
댓글 0

Back to Top